보도자료

제목
(환경부) 한화진 장관 봄철 어린이집 미세먼지 관리 철저
등록일
24.02.27
조회수
124
게시글 내용

▷ 봄철 고농도 초미세먼지 총력대응을 위해 어린이집 관리상황 점검

▷ 올해 취약계층 이용시설 중 어린이집 500곳 집중 진단(컨설팅) 지원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2월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신일어린이집을 방문하여 봄철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에 대비해 실내공기질 관리 상황을 현장에서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점검은 지난 2월 20일에 열린 국무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미세먼지에 취약한 어린이와 어르신들에 대한 실내 미세먼지 관리를 철저히 준비할 것"을 강조하고, 이날 현장점검에 앞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봄철 고농도 초미세먼지 총력대응 방안'이 보고됨에 따라 추진된 것이다.


현장점검 장소인 신일어린이집은 환경부에서 추진 중인 '취약계층 이용시설 진단(컨설팅) 사업' 대상으로 선정되어 지난해 실내공기질 관리 방법에 대한 진단과 실내공기질 측정기를 지원받은 곳이다.


그간 진단(컨설팅) 사업은 어린이집, 노인요양시설, 산후조리원 등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다양한 시설을 대상으로 실내공기질이 적절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전문가 진단을 비롯해 실내공기질 측정기, 공기순환기, 제습기 등의 시설개선을 지원한다.


올해에는 미세먼지에 취약한 어린이 건강 보호 중요성을 고려하여 어린이집 500곳을 지원하며, 지난해 환경부가 실내공기질 관리 전문기관으로 지정한 실내환경관리센터가 함께 지원해 전문성을 높였다.


아울러 환경부는 봄철 초미세먼지 총력 대응에 따라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내 취약계층 시설에 대한 점검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점검 결과 초미세먼지(PM2.5) 기준 초과(35㎍/㎥ 초과) 등 실내공기질 관리가 요구되는 시설에 대해서는 진단(컨설팅) 사업과 연계하여 깨끗한 공기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봄철에는 고농도 미세먼지에 취약한 어린이와 어르신의 건강 보호에 더욱 유념해야 한다"라면서, "민감·취약계층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어린이집 등 취약계층 이용시설을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꼼꼼하게 점검하고 진단 및 교육 등 세심한 지원으로 국민 생활공간이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고농도 미세먼지 어린이집 대응요령.  끝.

첨부
(환경부) 한화진 장관 봄철 어린이집 미세먼지 관리 철저(240227).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