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목
(환경부) 봄철 초미세먼지 줄이기 영농 잔재물·폐기물 집중 수거·처리한다
등록일
24.03.14
조회수
48
게시글 내용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3월 14일 오후 세종시 일대의 영농잔재물* 파쇄 현장과 영농폐기물 공동 집하장 등에서 영농잔재물과 영농폐기물의 처리 실태를 점검한다고 밝혔다. 

* 농작물을 수확하고 남은 줄기, 대, 덩굴 등과 과수 잔가지 등


환경부는 2월 27일부터 연중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가장 높은 3월의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에 대비하여 관계부처*와 함께 초미세먼지 총력대응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 국무조정실, 환경부, 행정안전부, 교육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농촌진흥청, 산림청


특히, 영농활동이 시작되는 시기인 만큼 불법소각으로 인한 초미세먼지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영농폐기물을 집중 수거하고, 영농잔재물의  처리를 위해 파쇄기와 민관 합동 파쇄지원단*을 집중 운영 중에 있다.  

* 산림 인접지역(100m 이내), 고령층 거주 지역을 대상으로 영농잔재물 파쇄 집중 지원


이날 환경부는 영농잔재물 파쇄현장 및 영농폐기물 관리현황 등을 점검하고, 봄철 총력대응기간 동안 영농 잔재물과 파쇄물의 차질 없는 처리를 요청할 예정이다. 


이창흠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장은 "불법소각 등 생물성 연소는 초미세먼지의 직접 배출원"이라면서, "관계부처와 함께 영농잔재물과 영농폐기물의 집중적인 수거·처리를 통해 초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고, 재활용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영농잔재물 안전처리 지원사업.

        2. 영농폐기물 수거·처리 지원사업.

        3.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요령.  끝.

첨부
(환경부) 봄철 초미세먼지 줄이기 영농 잔재물 처리(보도참고자료)(240314).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