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목
(환경부) 올해 5월 오존 농도 월평균 최고기록…관리대책 실행력 제고
등록일
22.06.08
조회수
52
게시글 내용

▷ 행동요령 안내, 원인물질 배출 사업장 점검 등 강화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올해 5월 오존 농도가 상승하고 오존주의보 발령일수가 급증함에 따라, 오존대응 국민행동요령의 홍보와 오존관리대책(5월~8월)의 실행력을 더욱 강화한다고 밝혔다.


올해 5월의 전국 평균 오존 농도는 0.051ppm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0.042ppm에 비해 21% 증가했다. 이는 2001년 이후 관측 이래 가장 높은 월평균 농도다.


< 오존 농도 증감 추이(단위 ppm)  />  연평균 오존 농도  월평균 오존 농도


아울러, 5월 한 달간 전국 오존주의보 발령일수는 18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일에 비해 10일이 늘었다.


시도별 5월 오존주의보 발령일수  연 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2020  1  -  -  2  -    1  -  4  -  -  1  -  1  1  1  -  2021  2  -  -  3  -  -  2  -  4  -  1  3  1  4  -  3  -  2022  2  1  2  1  -  -  7  1  6  6  2  5  2  10  5  9  -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일반적으로 오존 농도는 일사량과 기온 등에 비례해 증가하고, 강수량과 상대습도 등에 반비례하는 등 기상 조건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이 2010년부터 2022년까지 5월의 기상 현상을 분석한 결과, △일사량 증가(754.78MJ/㎡*), △강수량 감소(5.8mm), 상대습도 감소(57%) 등의 영향으로 올해 전국의 오존 농도가 0.051ppm까지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단위 면적(㎡) 당 전달되는 에너지가 1,000,000J(줄)이며 'MJ'는 메가줄로 읽음


전국의 오존 농도가 0.050ppm까지 상승했던 2019년 5월에도 높은 일사량(720.71 MJ/㎡), 높은 기온(35.6℃), 낮은 상대습도(57%) 등의 기상 조건을 보였다. 


5월의 오존 농도와 기상 조건  기간  O3(ppm)  일사량(MJ/m2)  강수량(mm)  상대습도(%)  최고기온(℃)  '10.5  0.034  588.17  124.2  65  32.9  '11.5  0.033  543.59  123.1  66  32.9  '12.5  0.040  621.57  36.2  62  33.1  '13.5  0.040  576.18  129  66  34.5  '14.5  0.045  677.44  56.2  60  37.4  '15.5  0.040  638.56  56.5  59  35.5  '16.5  0.043  618.85  98.4  64  33.7  '17.5  0.043  637.54  29.5  60  36.6  '18.5  0.039  554.67  123.7  71  32.9  '19.5  0.050  720.71  55.9  57  35.6  '20.5  0.041  613.61  103.5  72  32.8  '21.5  0.042  572.51  142.4  71  31.8  '22.5  0.051  754.78  5.8  57  33.6 


환경부는 고농도 오존으로부터 국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해서 6월 16일부터 오존대응 국민행동요령을 코레일(KTX), 서울역 등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또한 지난 5월부터 실시하고 있는 스마트폰 앱(에어코리아)을 이용한 오존 예·경보제와 함께 각 기관의 옥외 광고판, 카드뉴스, 사회관계망서비스를 이용한 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오존대응 국민행동요령 주요내용   ① 오존 예·경보 발령 상황 확인   ② 실외 활동과 과격한 운동 자제   ③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 실외학습 자제·제한   ④ 승용차 사용 자제하고 대중교통 이용   ⑤ 스프레이, 드라이클리닝, 페인트칠, 시너 사용 줄임   ⑥ 한낮의 더운 시간대를 피해 아침이나 저녁에 주유


아울러, 질소산화물 등 오존 생성*의 원인이 되는 대기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사업장을 특별점검하고 유역(지방)환경청장이 배출 현장을 방문하는 등 오존관리대책의 실행력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 오존은 대기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NOx), 휘발성유기화합물(VOC)이 자외선과 광화학 반응으로 주로 생성됨


특별점검 대상은 질소산화물 다량 배출사업장 상위 50곳, 휘발성유기화합물 비산배출 신고 사업장 160곳, 페인트 제조·수입·판매 업체 150곳 등이다.     


환경부는 일사량이 줄어드는 장마 전까지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 점검에 집중하고 이행상황을 주간 단위로 확인하는 한편, 유역(지방)환경청장이 현장 방문에 나서는 등 오존 원인물질 저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고농도 오존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호흡기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오존 농도가 높은 날은 오존대응 국민행동요령에 따라 실외활동을 자제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라면서, 


"근본적으로 오존 발생을 줄이기 위해 오존 생성 원인물질의 집중관리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고농도 오존 발생 시 국민행동요령. 

         2. 전문용어 설명. 

         3. 오존집중관리대책 주요내용.   끝.

첨부
올해 5월 오존 농도 월평균 최고기록…관리대책 실행력 제고(보도자료 대기환경 6.8).hwpx